귀에 익숙한 그 음악처럼
시간이 지나도 늘 마음에 남아있는 그런 순간을 담습니다.

saintplanning

Author saintplanning

More posts by saintplanning